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벼룩시장 구인구직 설문조사… 중장년 40대 이상 구직자 대상

기사승인 2019.06.07  11:07:15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장년 구직자, 눈 낮춰도 힘든 재취업

빠르게 진행되는 고령화 현상에 대비하여 정부는 향후 노동시장에서 비중이 커지는 중장년층의 경제활동 참여를 더욱 확대하는 방안을 내놓고 있지만 현실에서 중장년 구직자들의 재취업은 여전히 녹록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 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40대 이상 중장년 구직자 50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중장년층의 경우 희망연봉은 약 3000만원이었으며 희망직종은 조건만 맞으면 상관없다고 답했다.


중장년 40대 이상 구직자 50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구직활동 시 가장 큰 걸림돌로 ‘나이에 대한 편견(43.1%)’이 꼽혔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실시한 조사와 동일한 결과로 다양한 중장년층 고용 활성화 대책에도 불구하고 나이를 중시하는 사회 풍토는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원하는 분야의 일자리 부족(29.8%)’, ‘경험, 경력 부족(13.4%)’, ‘취업 관련 정보 수집의 어려움(11.7%)’, ‘면접 기회 부족(2%)’의 답변도 있었다. 중장년 구직자 10명 중 4명은 퇴직 후 6개월 이상 장기 실업상태에 놓여 있었다. ‘3개월 미만’ 구직활동 중이라는 구직자가 31.6%로 가장 많았고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24.3%)’이 뒤를 이었지만 ‘6개월 이상~1년 미만(18%)’, ‘1년 이상~2년 미만(14.3%)’, ‘2년 이상(11.9%)’으로 6개월 이상 장기 구직활동을 하는 중장년층도 상당 비율을 차지하고 있었다. 
중장년층이 재취업을 하려는 이유로는 ‘생계유지 등 경제적 사정(72.5%)’이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자아성취감을 느끼고 싶어서(10.9%)’, ‘사회활동 참여(7.9%)’,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서(4.3%)’, ‘가족의 권유 또는 압박(2.6%)’, ‘주변, 사회의 시선때문에(1.8%)’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재취업 시 희망연봉은 평균 3007만원으로 나이나 경력에 비해 하향 조정하는 경향을 보였다. ‘2500~3000만원’이 31.4%로 가장 많았으며 ‘2000~2500만원(29.1%)’, ‘3000~3500만원(19.6%)’, ‘3500~4000만원(7.9%)’, ‘4000~4500만원(4.7%)’, ‘4500~5000만원(3.8%)’, ‘5000만원 이상(3.6%)’으로 금액이 높아질수록 응답률은 낮아졌다. 또한 재취업 시 희망 직종에 대한 질문에 30.6%가 ‘조건만 맞으며 직종은 상관없다’고 답해 재취업이 된다면 기존의 직무나 경력을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다음으로 ‘사무관리직(27.5%)’, ‘서비스직(17.2%)’, ‘생산기술건설직(12.5%)’, ‘영업판매직(7.3%)’, ‘운송배달직(4.9%)’순으로 희망 업무를 밝혔다. 
한편 구직상황에서의 스트레스 원인을 묻자 42.3%가 ‘경제적으로 어려워지는 상황’을 1위로 꼽으며 재취업을 하려는 이유와 부합하는 결과를 보였다. 이어 ‘생각보다 길어지는 구직기간(27.5%)’이 2위에 올랐으며 ‘미래가 막막하게 느껴지는 상황(19.2%)’, ‘거듭되는 실패로 떨어지는 자신감(8.3%)’, ‘주위의 부담스러운 시선(2.8%)’이 뒤를 이었다.


경제적 사정 ‘72세’까지 일하고 싶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구직자 1040명을 대상으로 정년퇴직과 상관없이 몇 세까지 일하고 싶냐고 질문한 결과 나이가 높을수록 희망 근로 연령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자가 원하는 희망 근로 연령은 나이가 높을수록 증가하였으며 60대 이상 구직자의 경우 희망 근로 연령이 평균 72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 구인구직이 구직자 1040명을 대상으로 정년퇴직과 상관없이 몇 세까지 일하고 싶냐고 질문한 결과 평균 ‘63.9세’까지 일하고 싶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연령대별로 살펴본 결과 20대가 ‘61.5세’로 가장 낮았고 60대 이상이 ‘72세’로 20대와 60대의 희망 근로 나이는 10.5세 정도 차이가 났다. 또한 30대는 ‘62.8세’, 40대는 ‘64세’, 50대는 ‘66.5세’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일하고 싶은 연령도 점점 높아지는 현상을 보였다.

전체 분포를 살펴보면 ‘60세~64세’가 27.3%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고 ‘65세~69세’가 21.3%, ‘70세 이상’이 18.1%, ‘55세~59세’가 17.8%였다. 반면 45세~49세는 7.1%에 불과하며 40대까지 일 하고 싶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은 낮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구직자들이 구직활동을 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무려 70.7%가 ‘생계유지 등 경제적 사정’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자아성취감을 느끼고 싶어서(10.7%)‘, ‘사회활동 참여를 위해(8.7%)’,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서(3.8%)‘, ‘가족의 권유 또는 압박(3.4%)’, ‘주변, 사회의 시선 때문에(2.9%)'의 순이었다. 
특히 ‘생계유지 등 경제적 사정’ 때문에 구직활동을 한다고 답한 비율은 40대, 50대가 각각 75%, 75.9%로 가장 높았으며 20대와 60대 이상의 경우 다른 연령에 비해 ‘사회활동 참여’ 때문에 구직활동을 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30대의 경우에는 ‘자아성취감을 느끼고 싶어서’ 구직활동을 한다는 답변이 다른 연령에 비해 높게 나왔다. 한편 구직활동을 하는 이유는 일하고 싶은 나이에도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계유지 등 경제적 사정’ 때문에 구직활동을 한다고 응답한 구직자의 경우 정년퇴직과 상관없이 평균 65.3세까지 일하고 싶다고 답해 희망 근로 연령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아성취감을 느끼고 싶어서’는 64.7세, ‘주변, 사회 시선 때문에’는 64.2세, ‘사회활동 참여를 위해’는 64세였다. 반면 ‘가족의 권유 또는 압박’은 59세로 가장 낮았다.

이동현 기자 jineui@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